2012/09/17 22:51

9월의 공연 : 왕세자 실종사건, 형제는 용감했다, 비지터 Show me money

어쩌다 보니 한 주에 한 편씩 꼬박꼬박. 이달엔 이제 볼 게 없으므로, 미리 정리한다.


뮤지컬 '왕세자 실종사건


2012 09 01 19:00
아트원시어터 1관

cast : 조순창 홍륜희 김경수 이지숙 김남호 연보라 외


서글픈 사랑. 너를 볼 수만 있다면.
사람은 끝내 혼자더라.

왕세자 실종이라는 사건으로 파생된 구동과 자숙의 이야기. 질투, 욕망, 자존심. 그 질긴 사람의 마음.  왕세자의 실종이라는 큰 사건을 잊고, 사람들은 어느새 저 내시가 진정 고자인가 아닌가, 궁녀와 정을 나눴는가 안 나눴는가 따위의 싸움을 반복, 또 반복한다. 저마다 자기 못난 마음을 내보이는 그 한 가운데에는 구동이와 자숙이가 있다. 살구 하나에 담긴 애틋함. 그저 옆에만 있고 싶어서, 살구를 주고 싶어서 찾아간 사랑. 그 소박한 마음을 제 욕심때문에 그렇게나 갈기갈기 찢어놓은 사람들이, 어느새 이건 아무 것도 아니란 듯이 휙 돌아서서 다시 왕세자를 찾는다. 다 까맣게 잊는다. 그리고 남은 건, 다시 구동이와 자숙이.

처음부터 끝까지  왕세자를 찾는 건 보모상궁 뿐이다. 모두가 그 일을 잠시 잊고 다른 싸움을 벌일 때도, 보모상궁만이 계속 왕세자를 찾아 헤맨다.

서로 다른 시점으로 펼쳐지는 독특한 무대. 소품이라곤 거의 없는 이곳이 때론 궁이 됐다가, 동산도 됐다가, 살구나무 선 마을 어귀도 됐다가 하더라. 음악도 신선했고.
차분히 보다보면, 어느 순간 덜컹, 하고 마음이 울리더라. 뻔하지 않은, 뭔가 새로운 걸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면 찾아가 볼 만한 작품.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

2012 09 08 19:00
코엑스 아티움

cast : 성두섭 김도현 강지원 신문성 최영화 최나래 최영준 외


성두섭 수트핏, 김도현의 연기와 노래. 끝.
1막은 적당히 웃기고, 2막은 적당히 울리고. '추석에 개봉하면 어울릴 한국 코미디 영화' 랄까.



뮤지컬 '비지터'


2012 09 16 16:00
아리랑아트홀

cast : 최재림 고정희 황성현 김보경

빨리 이달의 공연을 정리하고픈 이유.
관람 후, 완전 신이 나서 공연장을 나왔다.

우선 극이 재밌다. 설령 원작을 몰라도, 눈치빠른 사람에겐 극 초반에 반전이 눈에 보일 정도지만(그리고 아무도 눈치챌 수 없는 반전은 반전이 아닌 거다.-_- 영화 '공모자들' 이야기 맞다.-_-), 거기까지 풀어가는 그 '이야기'를 보고 싶은 거니까. 그게 재미있더라. 소규모 극장에서 즐겁게 보기 딱 좋다. 무대나 소품들 분위기도 되게 내 취향.

또 노래가 생각 외로 좋네. 누구 말마따나 손드하임 스타일인데, 극과의 어울림이 좋다. 노래만 뜬금없이 튀는 그런 느낌은 전혀 없더라. 이 극단에서 처음 만든 뮤지컬이라던데 음악에 공을 들인 것 같았다. 그리고 연주도 라이브! 피아노와 첼로, 아코디언만으로 블랙코미디 장르의 극의 그 으산한 분위기를 잘 만든다. 배우들의 노래는 최재림이 너무 독보적이고 다른 배우들이 아쉽지만, 연기는 꽤 쏠쏠한 재미가 있다.

그리고 이 공연을 보러간 이유의 전부였던 최재림. 이야. 많이 늘긴 늘었구나. 몸쓰는 것도 엄청 늘고, 배우 보는 재미를 이리 신이 나도록 느끼게 해주다니.  노래야 뭐..... 나한테는 데뷔작부터 확실하게 귀호강을 시켜주는 배우다. 사실 이런저런 이유로 이 배우에 대한 관심이 뚝 떨어졌었는데, 배우 스스로 "나 이런 사람이야."라고 느끼게 해주더라. 다시금 이 배우를 보는 것이 즐거워졌다.

배우도 좋았고 극도 재미있어서 대만족. 아, 그리고 중간중간 렌트와 콜린을 생각나게 하는 씬이 좀 있어서 혼자 괜히 웃었다는.

'외'가 붙을 게 없는 걸로 아는데.... 어쨌든, 저거 다 본 걸 자랑할 날이 오길 기다린다.


가격도 싼 편이라 주변 사람데리고 가서 보여주고도 싶은데, 우리 동네에선 정말 먼 곳에 있는 공연장.
미아리고개라, 처음 가봤다. 공연장이 그 고개의 석축물 안에 있더라?? 신기했다.

미아리고개 위에서 본 풍경


짧지만, 노래가 좋아서. 영상출처 : http://www.musicalvisitor.com/

덧글

댓글 입력 영역